top.gif

HOME  >  고객지원  >  자료실  

   

 자료실-칫솔살균기

 
에센시아(주) ::::: 스트레스와 충치
스트레스와 충치

스트레스와 충치

치과의사들이 일반적으로 권하는 충치예방 방법에 3·3·3 방법이 있다. 즉 하루에 3번, 식후 3분 이내에 3분 이상 이를 닦자는 것이다. 그런데 일본과 호주 등지에서는 치아를 닦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는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하는 것이 충치예방에 최선이라는 학설이 제기되어 치약·칫솔업자들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일본 동경대 예방치과교실의 시무라 노리오교수는 '스트레스와 치과질환'이라는 논문에서 스트레스치가 높은 집단에서 스트레스치가 낮은 집단보다 훨씬 많은 충치가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호주 멜버른에서도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조사해 보았더니 비슷한 결과를 보였다. 심리적 안정도와 충치가 분명한 연관관계가 있음이 여러 실험과 쥐의 실험에서도 증명되고 있다.


이러한 심리적 상태와 충치의 관계를 푸는 열쇠는 바로 침이라고 생각된다. 심리적 긴장으로 불안도가 높아지면 자율신경계와 내분비계가 영향을 받아 아드레날린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되어 근육이 긴장되고 침의 분비량이 심하면 80% 까지 줄어든다. 곧 경기에 들어갈 운동선수의 입안이 바싹 타는 것을 보면 쉽게 이해 할 수 있는 일이다.


침(타액)에는 충치를 유발하는 세균을 억제하는 성분이 함유되어 있다. 그러므로 침의 분비가 줄어든다는 것은 곧 세균의 활동력이 높아지는 것을 의미하며 그만큼 충치의 위험에 더 많이 노출되게 된다. 치아관리를 위해서 열심히 이를 닦고 단 음식을 줄이는 것도 물론 중요하지만 정서적으로도 안정되고 행복감을 느낄 때 베타 엔돌핀이 분비되어 면역능력을 높여주므로 충치예방의 한 방법이 될 것이다. 충치 예방에는 규칙적인 생활과 감사하는 마음으로 안정된 생활을 하는 것, 즉 행복의 충치 예방론이 치아건강에 기본이 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스트레스와 치주질환

'요즈음 신경을 썼더니 이가 들뜨고 아프고 잇몸이 부어서 씹지를 못하겠어요'라고 말하는 환자가 흔히 있는 것을 보면 스트레스와 잇몸질환이 어떤 관계가 있는지 쉽게 알 수 있다.


스트레스가 많으면 칫솔질하기도 귀찮아져서 칫솔질을 소홀히 하게되어 입안이 불결해지고 담배 등 기호품으로 인하여 잇몸조직에 나쁜 영향을 준다.


심리적 긴장상태에서는 아드레날린이 분비되어 항체 생산이 저하되므로 저항력이 약화되어 치주염이 악화된다. 또한 아드레날린은 치은혈관을 수축시켜 산소와 영양분의 공급, 대사 산물의 배출이 나빠져서 잇몸조직에 영향을 준다. 한편으로는 침의 분비가 적어지면 세균의 증식이 왕성하고 프라그(치태)가 많이 생기므로 잇몸질환의 원인이 된다.


스트레스가 심할 경우 호르몬분비가 면역력을 저하시켜 세균감염의 가능성이 커지는 것과 동시에 치아질환의 가장 큰 적이라고 할 수 있는 프라그의 양이 증가한다는 것은 치주질환을 일으키기에 적합한 조건을 만들어주며 기왕에 앓고 있던 치주질환을 악화시키는 요인이 된다.


스트레스를 받을 때 이를 악물거나 이를 가는 경우가 생기는 데 이러한 습관이 지속되면 치조골에 큰 힘이 가해지게 된다. 그 결과로 치근막에 강한 힘이 가해져 치아가 흔들릴 수도 있고 치조 농루를 악화시킨다. 그러므로 개개인이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여 실천해야 할 것이다.

 

스트레스와 턱관절질환

입을 빌리거나 다물 때, 턱을 움직일 때, 또는 음식물을 씹을 때 귀 앞 부위인 턱관절에서 소리가 나는 사람은 전체인구 3-4명 중에 1명 꼴이나 되며 통증 때문에 입을 크게 벌리거나 다물지 못하는 턱관절 장애로 치료 받아야 할 사람은 전체 인구의 5-7% 정도로 보고되고 있다.

귀 바로 앞쪽에 있는 턱관절부분의 통증을 수반하는 만성질환을 턱관절질환이라고 하는데 윗니, 아랫니가 잘 맞지 않거나 스트레스, 나쁜습관(윗니 아랫니를 서로 물고 있는 습관, 이갈이, 자세불량)의 복합적인 원인에 의한 것이라고 알려져 있다.

턱관절 기능장애는 턱관절 자체에 문제가 있거나 일종의 근육통으로 근육의 과도한 긴장에 의하여 관절 기능에 이상이 있는 경우이다. 증상은 관절과 그 주변의 통증, 턱을 움직일 때 귀에서 소리가 나거나, 입이 잘 벌어지지 않거나, 입을 벌리고 다물 때 비뚤어지는 증상을 보인다.
주로 귀에서 소리가 나거나 만성두통으로 고생을 하다가 병원을 찾게 된다. 쥐포나 오징어 등 단단하고 질긴 음식을 많이 먹고 난 다음날에 턱과

그 주변에 통증을 느끼는데 이러한 근육성 통증은 스트레스와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아드레날린이 분비되어 근육이 긴장되고 이를 꼭 다물게 되어 근육성 통증을 일으킬 수 있다.

치아는 음식을 씹을 때를 제외하고는 윗니와 아랫니가 딱 붙지 않고 1-3mm정도 안정공간이 필요하다.
이 공간은 턱의 저작근이 가장 이완된 상태로 치아와 턱의 휴식에 가장 좋은 상태이다. 스트레스로 인하여 분비되는 호르몬에 의해서 저작근이 수축되고 이를 악물거나 가는 등의 행동으로 치아의 안정공간이 없어지면 턱관절에 통증이 생기고 치아의 치골에도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

특히 수험생과 시간에 쫓기는 정신근로자에게 스트레스가 문제가 되는 경우가 많은데 스트레스를 받더라도 치아를 꼭 물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스트레스를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자세로 대응함으로써 힘들고 피곤한 스트레스로서가 아니라, 오히려 삶을 풍부하고 활력있게 만드는 자극제로 전환시키는 지혜를 가져야 할 것이다.

 

근거 : 구강보건주간보도자료(대한치과의사협회)
제목 조회
C형 간염 가정용품 통해 전염될수도... 4414 
구강내 세균 보고자료 4065 
가정용 칫솔의 오염에 관하여... 4003 
스트레스와 충치 3374 
직장인의 구강질환과 치료법 2650 
한국어린이 충치수 선진국의 2-3배 2253 
"키스나 칫솔 공유 C형 간염 전염" 3701 
에이즈가 면도기나 손톱깎이 등을 통해서도 감염... 4467 
충치, 국민 만성질환 3위 , 35세 전엔 1위로 시달려 2204 
치주염, 임산부 생명 위협 2519 
 
   
(1/2)        1 [2]